분류없음


Cerro Pochoco

 



그땐 잘 몰랐다.

건기의 푸석함이 우기의 질펀함을 잉태한 것을

다시 가고 싶지만 운명이 허락할까

 

안데스야 잘 있느냐

 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0 0